여행을 다녀와서2017.08.08 22:17


* 요약 정보를 보고자 하시면 이 글을 참조하세요: 필리핀 모알보알 다이빙 여행: 1. 요약 및 간단 정보


사진을 뒤적뒤적 하는데 전부 바다에서만 찍다 보니 어디가 어딘지를 알 수가 있나... ㅋㅋ 대충 어디서 했는지랑 각각 장소가 어땠는지 적어 보려고 한다.



일단 별표 쳐져 있는 곳들이 전부 다이빙 포인트. 내 다이빙컴퓨터 (순토 D4i) 는 GPS가 안되기 때문에 GPS 기능이 있는 순토 앰빗3 를 같이 가지고 가서 아무 운동이나 잠깐 기록해서 내 위치를 확인했다. 근데 처음에 숙소 가까운 곳들에서 할 때는 딱히 확인을 안해서... 리조트 근처 포인트들은 별도로 없다. 


지형이 대체로 직벽!


포인트는 다르지만 지형이나 풍경은 대체로 비슷비슷했다. 여긴 지형이 대체로 저렇다. (Sunken 빼고) 근데 저렇다고 해도 사실 시야가 15~20 m 정도라서 아래를 내려봤을 때 아찔하다거나 하는 느낌은 없었다. 너무 멀리 보이면 오히려 공중에 붕 떠있는 느낌이라 아찔하기도 하고 그럴텐데 ㅋㅋ





그리고 여긴 거북이가 많다! 사이판에서는 거북이가 별로 없었는데 여긴 뭐 평평한 데만 있으면 거북이가 쉬고 있다. 첨엔 신기하다고 많이 찍었는데 나중엔 뭐 걍 그런가보다.... 여기 거북이는 좀 가까이 가면 귀찮다는 듯이 도망감 ㅋㅋ 




여기는 정어리 포인트! (Sardine point) 구글에 찾아보면 어마어마하게 잘 나온 사진들이 많은데 대체 어떻게 찍은 건지 ㅋㅋㅋ 시야가 절대 그렇게 안나오던데... 그래도 굉장하긴 했다. 마치 한 덩어리가 꾸물꾸물 움직이는 것처럼 정어리떼가 헤엄치고 있다. 장관이더라... 정어리는 쪼그맣고 겁이 많아서 근처에 갈 수는 없다. 그냥 다 흩어져버림




이건 Razor fish 떼거리!! "해송"이라고 부르는 직벽에 붙은 커다란 산호에 Razor fish (면도날처럼 생겼다고 그렇게 부르는 모양이야) 가 엄청 몰려서 가만히 있다. 난 처음에 멀리서 보고 저건 뭔 나무가 있나... 싶었는데 가까이서 보니까 물고기였어 ㅋㅋ 근데 얘네는 웬만큼 가까이 가도 그냥 멀뚱멀뚱 가만히 거꾸로 서 있어서 관찰하기가 좋은데, 가끔씩 전체 무리가 후욱 하고 움직일 때면 약간 아찔한 기분이 드는 것이 참 묘하더라고. 그리고 원래 얘네가 이렇게 몰려다니는 물고기가 아니라고 하는데, 여기에만 이렇게 몰려있다. 위장하고 있는 거라고 하네. Jaragora에서 봤음!!




얕은 수심에서는 아무래도 사진이 진짜 잘 나온다. 위에 사진들이 대략 5m 언저리였는데, 여기는 화밸만 잘 잡으면 진짜 화려한 색감의 열대 바다를 사진으로 남길 수도 있어서 사진 찍는 맛은 참 좋은 거 같다. 조류도 거의 없었고 ㅋㅋ 아래에 사진 더 나갑니다



요놈은 뭔가 방울방울한 말미잘이다. 말미잘 맞나? 신기하게 생겼다 


별사탕 산호


꺄웅



산호가 참 이뻐요... 물고기한테 시간을 주자. 그러면 숨어 있다가 다시 산호에서 쏙쏙 나와서 헤엄치고 다닌다. 




요놈은 Pipe fish. 첨엔 해마인 줄 알고 겁나 열심히 찍었는데 ㅋㅋㅋㅋ 엄청 흔한 놈이었다.... 얕은 수심엔 어디에나 출몰. 그래도 귀엽네 




말미잘이나 산호 근처에는 항상 이런 공생생물이 살고 있다. 새우나, 게나, 여러 물고기 같은 것들? 이 새우 진짜 이뻤는데... ㅎㅎ 근데 맨눈으로 볼 때는 몰랐는데, 이렇게 가까이서 들이대고 찍어놓고 보니까 저렇게 가느다란 집게발로 뭘 할까 싶다. 그래도 다 먹고 살 수 있으니까 저런 걸 갖고 있겠지??



요놈은 니모로 유명한 흰동가리! 흰동가리도 보면 무늬가 천차만별인데 이건 진짜 그 영화에 나오는 그림같은 무늬를 가졌네 ㅋㅋ 여기도 역시 새우고 두어마리... 막상 찍을 때는 있는지도 몰랐는데 나중에 사진 보니까 있더라고



요놈은 크리스마스 트리 웜(Worm). 식물인 줄 알았는데, 일정 이상 가까이 가면 저 산호 속으로 몸을 쏙 감춘다. 엄청 빠름 ㅋㅋ



요놈은 말미잘에서 공생하는 게. 들이대고 찍어서 그렇지, 실제로는 엄청 작다. 내 손바닥 3분의 1 만했나..? 



또 다른 공생게! 소라게인지 뭔지 잘 모르겠는데 어디가 입인지도 잘 모르겠다. 게는 맞나? ㅋㅋ 바닷속 생물은 참 희한하게 생긴 게 많다. 아무래도 바닷속이 중력의 영향에서 자유롭다 보니 대충 생겨도 생물로서 말이 되는 거 같은 느낌


요기까진 얕은 물 사진이었고, 이제 깊은 물로 가면... 색깔이 슬슬 망가진다



프로그 피쉬 Frog Fish. 처음에 이거 눈으로 찾는데 진짜 한참 걸렸다. 아니 자꾸 저기 뭐가 있대서 보래는데 도대체 뭐가 있다는 거야 암만 봐도 산호밖에 안 보이는데 ㅋㅋㅋㅋㅋ 이해할 수 없지? 저렇게 선명하게 보이는데? 이거는 사진에서 Shadow 부분을 엄청 밝게 해 놔서 보이는 거고 실제로는 산호 밑에 있기 때문에 어두운 편이다. 가뜩이나 어두운데 색깔도 산호랑 똑같지 산호에 딱 붙어있지 저걸 어떻게 보냐고요 ㅋㅋ



요놈은 곰치! 가까이 가지 말자 잘못하면 문다!!! 해양 생물들을 관찰하고 하는 건 좋은데, 오픈워터 배울 때 교재에도 나오지만 항상 적당히를 넘어서 너무 가까이 가거나 할 때 문제 생기는 거 같다.




이번에 야간다이빙도 했었는데, 난 처음 해봤는데 마치 우주에서 떠다니는 느낌이 난다. 랜턴 들고 다니기 때문에 특히나 어둠 속에 빛을 비추는 다이버들 모습을 보면 우주 유영하고 있는 비행사를 보는 것 같은 느낌이 든다. 중력도 없다시피하고 말이야. 기분 묘하데...




사실 야간에는 사진은 거의 안나온다고 보면 된다. 내 A7s의 방수하우징이 참 필요한 거 같은 시점이다. ISO 십만으로 찍으면 빛 웬만큼 없어도 잘 찍힐 텐데 말야... 어쨌든 저기 위에 사진처럼 무슨 개처럼 생긴 물고기도 봤다. 얼굴이 꼭 개처럼 생기지 않았어? 앞에 코도 까맣고 ㅋㅋ 견면어 발견!


지난 사이판에서는 배가 한군데 떠 있고 무조건 거기로 복귀했었는데, 요번엔 SMB도 쏴 올려보고 했다. 와 그거도 여러명이서 쏴 올리니까 장관이데 ㅋㅋ SMB를 쐈다는 건 다른 데로 올라왔다는 소린데.... 조류를 타고 이동하면서 다이빙을 몇 번 했었다. 진짜 엄청 편함 ㅋㅋ 그 지하철역 같은 데 있는 그거 있잖아 에스컬레이터인데 수평으로 가는거 왜 갑자기 이름이 생각 안나지 암튼 그거 타고 쭉 가는 느낌. 조류가 셌으면 겁났을 텐데 그렇지도 않아서 그냥 수심만 바꿔가면서 슝슝 보고 다니는데 재밌었음


역시 다이빙은 중력으로부터 자유로운 그 느낌이 참 인상적인 거 같다. 맘먹은 대로 아래위로 왔다갔다 하는 느낌 ㅎㅎ 그러면 이제 데이터를 한번 볼까요


Dive 01 - Tongo


Dive 02 - Dalisai


Dive 03 - Tuble


Dive 04 - House reef


Dive 05 - Pescador


Dive 06 - Pescador


Dive 07 - Sardine


Dive 08 - Casai wall


Dive 09 - House reef


Dive 10 - Sunken


Dive 11 - Jaragora


Dive 12 - House reef


Dive 13 - House reef


역시 별 의미 없어.... 그냥 이랬구나... 중간에 갑자기 올라갔던 적도 몇 번 있구나... 수심은 어느정도로 탔구나... 정도?



그래서 이번에도 이렇게 엑셀로 뽑아내서 차트로 만들었다. 엑셀로 뽑아내는 건 Movescount 사이트와 연동한 다음 각 기록 확인할 때 "도구" 부분을 클릭하면 다운로드 가능하다. 총 13회 다이빙 중에서 샵 앞바다에서 많이 놀다보니 5m 근처가 많이 찍혔고, 10~15미터 사이에 가장 오래 있었던 듯... 수심 변화는 머 그냥 입체화하기 위한 수단 정도로 생각해 주시라. 트랜스듀서는 아직도 사지 못했다. ㅋㅋ


이번 글은 이걸로 마무리하고, 다음 글에서는 오슬롭 고래상어 스노클링 연재!!

Posted by 에일라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슈크림

    니모 정말 귀엽네요.
    다이빙에는 관심이 없었는데 야간 다이빙 느낌은 좀 궁금하네요 :)

    2018.05.14 13:3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다이빙은 필리핀이죠~릴로안도 언제 한번 놀러오세요☺️

    2018.09.02 18:5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